민족의 소리 DBS | 동아방송 18년史
 
 
스타앨범 / 나의 데뷰
유쾌한 응접실 / 정계야화
노변야화 / 주간 종합뉴스
초대석 : 김수환 추기경
>추적자
여자가 촛불을 끌때 - 제4화
여자가 촛불을 끌때
제4화
1979.03.04 방송
(달리는 발자국 소리 및 사이렌 소리, 차 급정거 하는 소리)

(헬리콥터 돌아가는 소리)

연속수사극 추적자.

(음악)

여자가 촛불을 끌 때.

(음악)

고려식품, 백화양조 제공.

(광고)

(음악)

극본 박성조. 연출 이형모. 네 번째.

(음악)

- 아유, 근데 무슨 일로 오셨죠?

송 반장과 마주 앉은 보영은 왠지 가슴이 떨렸다.

- 다름이 아니라 신문을 보셔서 아시겠지마는 대관령 여인 변사체 사건 때문에 몇 가지 물어볼 일이 있어서 왔습니다.

- 아... 신문은 저도 봤습니다만...

- 그저께 자정쯤 해서 대관령 산장 부근에서 어떤 여자가 나무에 목매달려 있는 것을 보셨다는 얘길 들었는데 그게 사실입니까?

- 네... 그건 봤어요. 저... 산장에 있는 할아버지하고 함께 나갔다가 제가 먼저 발견했어요.

- 그때 여자의 본 인상을 혹 기억하시겠습니까?

- 아, 아니에요. 멀리서 봤기 때문에 전혀 생각이 나질 않아요. 그냥... 웬 여자가 매달려 있다는 것밖에는 기억나는 게 없어요.

어, 그건 그 할아버지가 가까이 가봤으니까 아마 잘 알 거예요.

- 한데 무슨 일로 외출을 하셨었나요? 그 시각에.

- 관광호텔에 좀... 다녀오던 길이에요.

- 그런데 호텔에 가실 때 웬 여자가 남자들에게 끌려가는 걸 보셨다죠?

- 네, 그건 호텔에 갈 때 봤어요. 갑자기 여자 비명소리가 들리기에 봤더니 웬 남자들에게 끌려가는 게 어둠 속에서

어렴풋이 보이더군요.

- 그때 남자들은 몇 명 같았습니까?

- 잘은... 몰라도 두 명 같았어요.

- 어떻게 생긴 남자들이었어요?

- 아, 그건 전혀 모르겠어요. 그저 시커멓게 세 사람이 엉켜 붙어 있는 것밖에는 못 봤으니까요.

- 알겠습니다. 그리고... 이거는 사건과 관계가 없는 얘기가 되겠습니다마는 부인께서 남편 되시는 분을

찾으러 가셨다고 했는데 그게 사실입니까?

- 네.

- 그래서 호텔에서 만났었나요?

- 못 만났어요.

- 그럼 부인이 그 길로 산장으로 돌아와서 보니까 남편 되시는 분은 이미 돌아와 계셨더라구요?

- 네... 아마 길이 엇갈렸든가 다른 곳에 가 있었던 모양이에요.

- 그때 산장에 남편 되시는 분 외에 몇 분이 또 있었나요?

- 음... 저하고 할아버지하고 같이 있었어요.

- 그밖에는요?

- 그밖엔 아무도 없었어요.

- 운전기사 분과 또 한 분이 그곳에 계셨다고 들었습니다.

- 어... 그이들은 마을 쪽에 있는 여관에 투숙하고 있었으니까요. 그땐 우리 그이밖에 없었어요.

저... 근데 그게 그 여자 사건과 무슨 관계라도 있다는 건가요?

- 어... 아닙니다. 뭐, 참고로 물어본 것뿐이니까 걱정하실 건 없습니다. 이것 참 실례 많았습니다.

- 아하, 아니에요.

- 안녕히 계십쇼.

- 네. 안녕히 가세요.

- 음.

(철문 여닫는 소리)

- 아유, 저, 무슨 얘기에요? 사모님.

- 아... 모르겠어요.

그러나 그 순간 보영의 뇌리에는 한 가닥 불길한 예감이 유성처럼 떨어지고 있었다.

(음악)

- 미스 장.

- 네, 사장님.

- 이리 와봐.

(발자국 소리)

- 아, 왜 그러세요? 기분이 언짢은 일이라도 있으셨어요?

- 미스 장 숙소를 아파트로 옮기는 게 어때?

- 아이, 제가 무슨 돈으로요.

- 내가 하나 마련해줄 테니까 조용한 아파트로 옮겨. 당장.

- 아이, 사장님도. 갑자기 왜 그런 걱정까지 해주세요.

- 갑자긴 왜 갑자기야? 내가 기를 쓰고 돈을 벌어서 나 혼자 잘 먹고 살려고 버는 줄 아나?

내 밑에 딸린 식구들 먹여 살리려고 그러는 거야. 알겠어?

- 아하, 사장님이 그러시니까 갑자기 우리 아빠 같은 느낌이 들어요.

- 그 대신 미스 장은 내가 시집 보내줄 때까지 누구하고 결혼할 생각을 해선 안 돼.

- 그럼 저도 부탁드릴 게 있는데요. 절 시집 보내주시는 건 좋은데요. 상대는 꼭 사장님 같은 분이라야 돼요. 아셨죠? 으흐흠.

정말이에요. 사장님. 전 김태형 사장님과 똑같은 분 아니면 결혼하지 않을 거예요.

- 그래, 어디 나하고 똑같은 사람 있나 찾아보자구.

- 정말이죠? 사장님. 약속하시는 거예요. 정말?

- 좋아, 약속하자구.

- 아하하하하, 아유, 신나. 아하하하.

바로 그때.

(전화벨 소리 및 전화 수화기 드는 소리)

- 네. 사장실입니다.

- (전화 음성)미스 장이에요?

- 네, 누구시죠?

- (전화 음성)저예요. 미스 장하고 퇴근 후에 조용히 만나고 싶은데 시간 있겠어요?

- 어머, 누구신데요?

- (전화 음성)우리 그이한테는 말씀 드릴 거 없어요. 미스 장하고 단둘이서만 만나고 싶으니까요.

- 아하, 난 또 누구시라구요. 알겠어요. 일곱 시쯤에 나갈 수 있어요. 네, 그러죠.

(전화 수화기 내려놓는 소리)

- 왜?

- 아이, 아니에요.

그러나 미스 장은 잠시 당황하지 않을 수 없다. 젊은 사장 부인이 자기를 왜 보자는 것일까.

(음악)

- 뭐죠?

- 어... 그저께 대관령에 올 때... 미스 장 혼자 왔었어요?

- 아니요.

- 그럼 누구하고 함께 왔었어요?

- 네, 친구하고 함께 갔었어요. 왜요?

- 우리 그이 말에는 서울에서 손님이 왔다고 그러시던데요?

- 글쎄요. 그거는 모르는 일인데요. 전.

- 그날 밤, 우리 그이하고 같이 있지 않았어요?

- 아니요. 전 친구하고 여관에서 일찍 잔 걸요.

- 그럼 그날 밤 그이가 누구하고 어디서 자정까지 있었는지 모르세요?

- 그럼 정 선생님하고 어디서 약주를 드셨겠죠. 근데 무슨 일이 있었어요? 아이, 사장님이 어디 가셔서 나쁜 짓

하셨을까봐 그러신가 보죠. 으흐흠, 그런 걱정은 안 하셔도 될 거예요. 설마하니 사모님 같은 부인을 두고 사장님이

딴전 피우시겠어요? 제가 알고 있는 우리 사장님은 사업하고 술, 그리고 사모님. 그 세 가지밖에 모르시는 분으로 알고 있어요.

보영은 그런 미스 장의 태도가 몹시 불쾌하게 느껴졌다. 그러나-.

- 며칠 전, 사무실에 웬 경상도 말하는 여자가 찾아온 일이 있었어요?

- 경상도 말하는 여자라니요?

- 우리 그이 찾아온 여자 없었어요?

- 네, 있었어요. 백정숙이라는 여자 말이죠? 사모님도 그 여자 알고 계셨어요?

- 백정숙이라고 하든가요?

- 네. 아, 참. 근데 기가 막혀서. 자기가 사장님의 부인이라나?

- 미스 장한테도 그런 소릴 하든가요?

- 네에. 댁에도 찾아갔어요. 그 여자?

- 아, 미스 장. 그 여자 그 뒤에 어디서 또 보지 않았어요?

- 아니요. 못 봤어요.

- 저기, 혹시. 그 여자한테 대관령에 우리가 가 있다는 얘기 안 했어요?

- 어머머머, 아유, 제가 미쳤어요? 그런 얘길 다 하게요?!

그러나, 순간 미스 장은 몹시 당황했다. 바로 그 무렵.

- 반장님, 전화 받아보세요. 대관령에서 장 형사님이세요.

- 어, 그래. 음.

(발자국 소리 및 전화 수화기 드는 소리)

- 여보세요.

- (전화 음성)어, 반장님. 저예요.

- 어, 그래. 뭘 좀 찾아냈나?

- (전화 음성)네, 현장에서 500미터가량 떨어진 곳에 여자 핸드백 하나가 떨어져 있었어요.

- 그래서?

- (전화 음성)그 핸드백 속에 주민등록증이 들어 있는데 30세 된 백정숙이라는 여자의 주민등록증이에요.

- 30세, 백정숙?

- (전화 음성)네. 주소는 대구시 달성동 19번지로 돼있습니다.

- 음, 그럼 말이다. 지금 곧 그 핸드백과 주민등록증을 가지고 이리 떠나도록 해.

- (전화 음성)네, 알겠어요.

- 뭡니까?

- 어서 그 여자의 지문을 채취해 와라. 현자에서 500미터쯤 떨어진 곳에서 여자 핸드백이 발견됐다.

- 아...

- 그 속에 주민등록증이 있다니까 그 여자의 것일지도 모른다.

(음악)

- 당신, 어서 자지 않고 왜 그러고 있는 거야?

- 그 여자 이름이 백정숙이에요?

- 그건 또 어떻게 알았지?

- 그 여자가 사무실에까지 찾아왔었다면서요?

- 사무실 아니라 어딜 왔어도 신경 쓸 거 없다고 하지 않았어?

- 당신, 그 여자 대관령에서 만나지 않았어요?

- 어? 뭐야?

- 그 여자, 대관령까지 찾아왔었던 게 아니냐구요?! 여기까지 찾아온 여자가 대관령이라고 못 찾아오겠어요?

당신, 당신, 그날 밤 그 여자 만난 거 아니에요?

- 그런 일 없어.

- 미스 장이 그 여자를 데리고 왔었던 아니냐구요?

- 누가 그래? 누가 그따위 소릴 해?!

- 누구한테 들은 소리가 아니에요.

- 그럼 뭐야?! 내가 그 여자를 만나는 걸 당신이 봤다는 거야?! 뭐야?!

- 제 육감이에요. 당신, 신문 보셨죠? 대관령에 죽은 여자 말이에요. 산속에서 발견됐다는 여자 변사체 말이에요.

- 그게 어떻다는 거야?!!

- 아... 그 여자가 바로 백정숙, 그 여자 같은 느낌이 들어요. 그 여자가... 바로 백정숙, 그 여자 아니에요?!

- 아... 아니?!

(음악)

(광고)

(음악)

극본 박성조. 연출 이형모. 추적자, 여자가 촛불을 끌 때. 네 번째로 고려식품, 백화양조 공동제공이었습니다.

(음악)

(입력일 : 2011.09.30)
프로그램 리스트보기


(주)동아닷컴의 모든 콘텐츠를 커뮤니티, 카페, 블로그 등에서 무단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by donga.com. email : newsroom@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