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소리 DBS | 동아방송 18년史
 
 
스타앨범 / 나의 데뷰
유쾌한 응접실 / 정계야화
노변야화 / 주간 종합뉴스
초대석 : 김수환 추기경
>정계야화
윤보선 편 - 제17회 선거전 사상논쟁
윤보선 편
제17회 선거전 사상논쟁
1966.01.28 방송
‘정계야화’는 65년 1월 4일부터 방송한 15분짜리 대담프로그램으로 70년 10월 5일부터 나간 다큐멘터리 드라마 ‘정계야화’의 원조격이다. 이 프로그램은 광복 20년과 6·25전쟁 15년을 맞아 기획한 것으로, 정계의 주요 인물들로부터 자서전적인 회고담과 함께 정계의 뒷얘기를 들려줘 청취자들의 인기를 모았다.
전 대통령 윤보선 씨와 동아일보 정치부 차장 권오규 씨의 대담으로 보내드립니다.

(음악)

- 어제는 선거전에 관련해서 그 에... 사상논쟁이라고 할까요. 그런 이야기를 에... 조금 들을까 했습니다마는 에...

선거전의 양상에 관한 말씀이 조금 길어져서 끝까지 못 나갔는데요. 오늘은 에... 이왕 나온 김에 선거전에 그때 어떻게

치뤄졌느냐 하는 얘기와 관련해서 좀더 말씀을 해주시고 가령 수원에는 에... 당시의 후보였던 박정희 씨와 해위 선생이

맞부딪쳤던 한 장면도 있었다고 저희들이 듣고 있는데 그 이야기를 조금 더 부연을 해주시고 그 후에 사상논쟁에 관련된

이야기, 또 그 후의 이야기를 진행시켜 주시면 정확하겠습니다.

- 그, 수원서 박정희 씨하고 나하고 같이 유세를 하게 된 것은 여기서 에... 수원서 하라고 그래서 그날 내가 수원을 가면서도

모르고 갔어요. 박정희 씨가 거기서 하는 걸 모르고 갔어.

- 네.

- 근데 나는 여기서 잠깐 일이 있어서 떠나기를 늦게 떠났는데 그러니까 내 예정시간보다 수원에 늦게 도착했어.

수원에 도착해보니까 아... 대개 한산하기가 짝이 없어. 짝이 없고... 아... 우리 당원 한 5,6인이 나와서 맞는다 그 말이야. 맞는데

자, 무슨 광고도 돼있는 것 같지 않고.

- 네.

- 보니까 너무도 딱해서 거, 내 요전에 아까 얘기한 목포. 어저께 얘기한 목포 얘기를 했습니다. 아니, 이 사람들아. 무슨 참 광고도

못하고 이렇게 저, 뭣이 할 바에는 거 내 이름 쓴 플랜카드라도 한 장 들고 나와서 좀 댕기면은 그래도 광고가 될 것 아니냐 그러니까

그 사람들 말이 픽픽 웃으면서 ‘아, 걱정 마세요. 걱정 마세요.’ 이런단 말이지.

- 네.

- 인저 나를 어디로 데려갔느냐 하면은 민주당 당사로 먼저 가자. 그러는 거야. 그래서 거기 가서 인사를 하자는 거지.

에, 거긴 좋다 하고 민주당 당사로 향하는 길에 차차 들으니까 어디서 마이크 소리가 들려. 그 저게 인저 물어보니까

박정희 씨가 오늘 여기서 유세를 한다. 그 저, 가니까 그 마이크 소리 나는 쪽에서 인제 나가는 길 쪽으로 사람이 자꾸

몰려와 이렇게 쏟아져 나와. 근데 여전히 마이크 소리는 나고. 내 생각에 아마 박정희 씨 연설은 끝이 나고 무슨 광고를 하고 있나 보다.

근데 마이크 무슨 하는 말은 내 자세하게 들을 수가 없고.

- 네.

- 그러고서 인제 가서 민주당 당사를 댕겨서 다시 인저 내 연설 장소를 갔더니 사람이 모여드는데 에, 노... 이...이... 입추이더란 말이지.

- 네.

- 인제 어떻게 됐느냐 하면은 박정희 씨가 연설을 하는데는 태생적 이유로 저기서 나하고 어떻게 돼서 공교롭게 맞서게 되니까

열세가 돼서는 안 되겠다고 해서 대대적으로 동원을 했던 모양이야. 근데 내가 갔던, 아까 그 사람들이 내가 갔다는 말을

듣고서 그 박정희 씨 연설장에서 전부 내가 한다고 하는 데로 오는 거야.

- 네.

- 그래서 박정희 씨 동원한 사람을 내가 다 받은 셈이야.

- 아하.

- 그래, 나는 모르고 갔지마는 서울 신문사들은 모두 알았던 모양이야. 그래서 보니까 나 아는 신문사장들도 내려오고

외국기자들도 많이 오고, 뭐, 한국기자들은 더 말할 것 없이 인제 참 그때 나는 모르고 갔어도 대조가, 여기, 재밌는 대조가 됐어.

- 네.

- 내가 그날 밤에 올라오면서 어... 방송을 들으니까 아, 미국 정부에서 전에는 박정희 씨하고 나하고 대등이 안 된다.

박정희 씨가 우세하다-.

- 네...

- 이렇게 뭣이라더니 이제 그날 저녁 방송을 들으니까 아... 이, 내 국민의 지지도가 아, 지금 박정희 씨하고 백중을 다툰다.

- 네.

- 그렇게 나옵디다.

- 네.

- 그래서 그날, 선거전에 나선 날로는 대단히 감격할 장면을 가졌었습니다.

- 아.

- 그...

- 이제 선거전이 참 피크에 올랐을 때 말씀이죠. 그러고 아까 말씀으로 돌아갑니다마는 이제 한 번 물의가 있었던 이야기니까

사상논쟁이라고 하는 그 저간의 이야기를 해주십쇼.

- 네. 그게 대통령 선거전 적에 내가 전주에서 유세를 할 적인데.

- 네.

- 즉, 에, 아침에 자고 일어나니까 기자들이 모두 내 숙소로 몰려왔어.

- 네.

- 몰려와서 말이 박정희 씨가 어저께 서울서 라디오로 방송을 하는데 윤 모는 민주주의를 하는 사람도 아니고 애국자도 아니다.

이런 뜻으로 방송을 했다고 그러니 여기에 대해서 할 말이 있소? 하고 날 보고 물읍디다.

- 네, 기자들이요.

- 기자들이 싸움 붙이는 것이 재미니까 말이지. 내 그 소리를 듣고서 정말 참 격분했습니다. 그래서 내 그때 기자들 보고

참 흥분해서 어... 결국 그러면 우리 과거를 가지고 서로 대조를 하자. 누가 민주주의를 한 사람이고 누가 애국을 한 사람이냐.

- 네.

- 그렇게 나와 가지고 통화를 했소이다.

- 네.

- 아, 그랬더니 이 기자들이 얼굴이 하얘져. 그러고서 뭐 어쩔 줄을 몰라. 그 나는 생각하기를, 뭐 저 사람들이 그 말을 했으면

내 책임인데 저이가 그렇게 하얘질 거 뭐 있나 봤더니 인제 얼마 있더니 이 사람들이 다시 한 번 정리를 해서 말씀을 해주시오.

인제 잘못 혹 기사 나갔다가는 자기들이 책임을 질까봐서 그랬던 모양이야.

- 네.

- 그래서 내가 다시 정리를 해서 어... 같은 말을 했던 것입니다. 인제 추후에 들은 얘긴데 에, 서울서는 발칵 뒤집히고

최고위원이 밤에 회의를 하고 야단이 났었드래요. 저, 또 한 가지 내가 알 수 없는 것은 당원이나 일반 날 아는 사람들은

날 보고 자꾸 말이 거, ‘사상론은 마십쇼.’

- 네.

- 이렇게 얘기를 해요. 사상론을 하면은 표가 줍니다. 근데 나는 오늘까정도 그 얘기에 대해서는 이해를 못합니다.

아니, 어떤 사람이 대한민국에서 과거에 이런 일이 있었다든지, 또는 지금 이런 일을 한다든지, 에, 그런 말을 하는 것이

그것이 표를 잃어버린다든지 무슨 다른 일이 의미가 있을 수가 없는 건데 나는 여태 이 뜻을 해석을 못하고 있습니다.

아... 그래서 어떤 때는 이... 당원이나 혹은 친구들한테 이 얘기를 물어도 거기 답변이 확실치가 못해요. 난 이렇게 생각을 하고 있죠.

아... 지금 참 아시다시피 루머 센터가 있잖아요. 루머 센터가 있고. 심지어 여기 인저, 참, 수객들. 또 이런 사주 보는 사람.

이런 사람들을 동원해 가지고서 이러고저러고 해가지고 루머를 퍼트린 이야기를 그때도 듣고 지금도 듣고 있어요.

그런데 인제 이런 루머에다 국민이 걸리는 것이 아닌가 남을 생각해도 이 자체가 말이여. 있는 얘기를 했다고 그래서 그것을 말라고

그것이 크게 나한테 큰 해가 되는 것처럼 어... 말하는 것은 안 웃을 수가 없는 얘기야. 그러니까 이것을 저기서 역 선전하는데,

자기들한테 이롭게 하는데 나를 그 말을 못하게 하기 위해서 루머로다가 자꾸 퍼트리는 것은 이렇게 하다가 윤 모한테 표가 준다.

이건 윤 모한테 손해가 된다. 이렇게 나오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내 입을 막느라고 말이지. 그러나 오늘날까정 내가 그 말을

기회 있는 때마다 그대로 얘길 했고 전에 뭔지 내가 그만 두기 전에 이 전번인가, 전번번에 기조연설 할 적에도 역시 내가 그 사상 뭣이를 했습니다.

- 네. 근데 그 사상논쟁이라는 게 그렇게 비춰졌던 게 아니고 또 저, 한일협정의 반대 투쟁을 하시는 도중에 유옥우 씨였던가요?

갓 비슷한 얘기를 해서 그게 법원에 개정가 되어 있는 그런... 개재가 돼있죠? 지금.

- 그랬어요. 그래서 지금도 어.. 재판이 끝이 안 났습니다.

- 이걸로 더 이야기를 들었으면 합니다만 또 시간인 것 같습니다.

(입력일 : 2011.09.26)
프로그램 리스트보기


내용은 100자 이내로 적어주세요. 기사와 무관한 상업성 글, 인신공격, 욕설 등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1인당 연속 투고수는 3회로 제한합니다.

testdonga (2017-03-25)
1
(select convert(int, (2017-03-24)
1
''"" (2017-03-24)
1
'" (2017-03-24)
1
JyI= (2017-03-24)
1
@@a0YOU (2017-03-24)
1
1위웬 (2017-03-24)
1
\ (2017-03-24)
1
1'" (2017-03-24)
1
/WEB-INF/web.xml? (2017-03-24)
1
WEB-INF\web.xml? (2017-03-24)
1
WEB-INF/web.xml? (2017-03-24)
1
unexisting/../../../ (2017-03-24)
1
../.../.././../.../. (2017-03-24)
1
../..//../..//../../ (2017-03-24)
1
/.\\./.\\./.\\./.\\. (2017-03-24)
1
..\..\..\..\..\..\.. (2017-03-24)
1
................wind (2017-03-24)
1
윙윙유윙윙유윙윙유윙 (2017-03-24)
1
../../../../../../.. (2017-03-24)
1
../../../../../../.. (2017-03-24)
1
../../../../../../.. (2017-03-24)
1
/WEB-INF/web.xml? (2017-03-24)
1
WEB-INF\web.xml? (2017-03-24)
1
WEB-INF/web.xml? (2017-03-24)
1
/\../\../\../\../\.. (2017-03-24)
1
file:///etc/passwd (2017-03-24)
1
invalid../../../../. (2017-03-24)
1
..유..유..유..유..유 (2017-03-24)
1
../.../.././../.../. (2017-03-24)
1
../..//../..//../../ (2017-03-24)
1
/etc/passwd (2017-03-24)
1
.\\./.\\./.\\./.\\./ (2017-03-24)
1
/../..//../..//../.. (2017-03-24)
1
..%2F..%2F..%2F..%2F (2017-03-24)
1
Li4vLi4vLi4vLi4vLi4v (2017-03-24)
1
../../../../../../.. (2017-03-24)
1
..%2F..%2F..%2F..%2F (2017-03-24)
1
../../../../../../.. (2017-03-24)
1
testdonga_980836 (2017-03-24)
1
'"()&%